유럽문화기행 ④ 파리공동묘지기행
"유럽의 공동 묘지"하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으스스한 분위기? 무서운 유령? 아니면 새까만 까마귀떼? 파리의 공동묘지 페르라쉐즈(Pere Lachaise)에서는 그런 것들을 전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다만 역사와 아름다움이 있을 뿐입니다. 우리 모두 아름다운 공동묘지로 떠나 볼까요?
유럽문화기행 ③ 사실주의
지난 10월호에 에펠탑을 보지 않기 위해 에펠탑 안에서 밥을 먹었다는 모파상을 기억하는가? 모파상은 <바보이반>의 작가 톨스토이와 함께 사실주의 문학의 대표적인 작가이다. 그렇다면 사실주의는 무엇일까?
유럽문화기행 ② 아르누보
지난 호에서는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을 감상하며 인상주의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렇다면 같은 시대 다른 나라에서는 어떤 양식이 유행했을까? 우리에게 친근한 프랑스의 <에펠탑>과 초등 미술 교과서에 나오는 가우디의 <베 예스 가드 저택>은 19세기 말 유행한 아르누보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아직 우리에게는 생소
유럽문화기행 ① 빈센트 반고흐 [별이 빛나는 밤]
고흐는 그 시대 사람들에게 사랑받지 못했다.오히려 미치광이 취급을 받으며 결국 정신병원에 가기도 했다. 그러나 현대의 우리는 그를 천재적인 화가라고 칭한다.고흐의 천재성은 그가 죽고난 후에야 빛을 발했다. 고흐가 짧은 일생동안 남긴 작품은 그의 천재성을 확인하기에 모자람이 없다.
 
1/1